환자 절반이 60세 이전에 ‘신장투

Posted on: October 11th, 2018 by admin No Comments

환자 절반이 60세 이전에 ‘신장투석·신장이식’ 필요식이조절 외 예방법 없어…조기 약물치료로 악화 늦추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직장인 최모(25.여)씨는 4년전 건강검진에서 ‘다낭성신장병’을 진단받았다. 병명조차 생소할 정도로 질환이 와 닿지 않는 데다 당시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막막함이 앞섰다. 더욱이 이 질환이 유전성이라는 사실에 두려움은 커져만 갔다. 그런데도 그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건 병이 악화하는지를 보기 위한 정기검진뿐이었다. 최씨는 “아직 사회 초년생이고 미혼이다 보니 병으로 겪는 고통보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의 무게가 더 무겁게 느껴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런 마음의 무게는 지금도 여전하다. 그는 “병이 자식한테 대물림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렸을 때 함께 미래를 약속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자신도 없고 막막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런 이유로 그는 부모한테조차 질환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최씨의 부모는 아직도 다낭성신장병이 정기적으로 병원에서 검사만 받으면 큰 문제가 없는 병 정도로만 알고 있다.

음력 7월 1일 유배 중 숨져…비통함·측은함에 ‘광해우’ 전설 삼복더위 식혀주고 바짝 마른 부천출장샵 농경지에 활기 불어넣는 단비(제주=연합뉴스) 오산출장샵 고성식 기자 = 거제출장샵 제주에서는 삼복더위를 잠시 식혀주는 비가 음력 7월 1일이면 내린다는 이야기가 있다. 창원출장샵 그날은 광해가 1641년(인조 19년) 제주에서 유배 중 숨을 거둔 상주출장샵 때다. 그는 개혁 군주에서 유배인으로 한 많은 삶을 제주에서 마감했다. 그를 동두천출장샵 추모하는 제주민의 마음이 가뭄 속에 단비가 돼 내린다는 믿음으로 전해온다. 음력 7월 1일 즈음 내리는 광명출장샵 비는 여러모로 과거 제주민들에게 도움이 됐다. 이 비는 폭염을 잠시 식혀주는 청량음료 같은 존재다. 또 과거 농경사회 제주에서 주로 재배했던 보리를 가을 수확을 앞두고 더욱 싱그럽게 해줬다.

Tags: , , , ,

Leave a Reply

 
Choose Language

424-333-4444

 
   
 
 
© Copyright 2015 American Global Group – ALL RIGHTS RESERVED Website Design and Developed By Web Optima, LLC | Read website Terms and Cond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