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Posted on: October 11th, 2018 by admin No Comments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농부 매리 앤 바릴은 “가난한 농부인 우리에게 또 시련이 닥쳤다. 희망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군산출장샵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아산출장샵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원주출장샵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대구출장샵 송고(서울=연합뉴스) 동북아시아 역사의 대반전 기대를 낳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호소력은 어디에서 왔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그러나 언론의 생중계가 없었다면 그만한 공감을 받았을까. 판문점 정상회담은 이례적으로 거의 모든 과정이 생중계됐다. 이처럼 많은 부분이 생중계된 정상회담은 찾기 어렵다. 세계인들은 회담을 두 눈으로 지켜보고 스스로 성공 여부를 판단했다. 카메라는 도보다리 ‘벤치 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표정과 태도, 눈빛까지 생생하게 전했다. 충청남도출장샵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언론의 역할은 벤치 영주출장샵 회담의 진정성을 동두천출장샵 전달한 카메라와 같아야 한다.

Tags: , , , ,

Leave a Reply

 
Choose Language

424-333-4444

 
   
 
 
© Copyright 2015 American Global Group – ALL RIGHTS RESERVED Website Design and Developed By Web Optima, LLC | Read website Terms and Conditions